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동차를 빌려 본격적으로 미국 서부 여행에 나섰다. 라스베이거스를 떠나 그랜드캐니언으로 향하는 길, 끝없이 이어진 네바다 주의 사막은 사람 혼을 '쏙' 빼놓았다.

사막은 괜히 사막이 아니다. 천지가 펄펄 끓는다. 내리쬐는 뙤약볕에 살갗이 화끈거리고, 건조한 모래 바람에 숨쉬기조차 버겁다. 차량 에어컨도 소용이 없다. 대자연의 기세에 눌린 기계문명은 마지못해 미지근한 한숨을 토해낸다.

태양 아래 감각마저 녹아버린 것일까. 자동차는 쉼 없이 달리는데, 한 자리에 머물고 있는 느낌이다. 아마도 몇 시간째 반복되는 황량한 풍경 탓이리라. 잿빛 대지와 선인장, 필름을 짜 붙인 듯 같은 장면의 연속이다.

네바다와 애리조나 주 경계지역의 후버 댐 근방엔 기울어진 전신주 수 십 개가 보는 이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앞뒤로 동행하는 차량이 없다보니, 방심하는 틈에 규정 속도를 넘기기 일쑤다. 이글거리는 소실점은 다가가면 저만치 꽁무니를 빼며 운전자를 농락했다.

시·공간의 개념을 잃어갈 때 쯤 멀리 꼬리를 문 차량 행렬이 보인다. 네바다와 애리조나 주 경계에 위치한 후버 댐 앞이다. 자세히 보니 전신주가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 위태롭게 기울어 있다. 뭔가 대형사고가 터진 게 틀림없다. 마침 통제선 사이로 경찰들이 검문을 하고 있다.
 
허리케인? 테러? 지진? 부모님과 함께 여러 가지 추측을 했다. 모두 기우였다. 후버 댐 부근의 전신주는 애초부터 비스듬히 만들었단다. 험한 지형에 따른 맞춤형 설계랄까. 경찰 검문 역시 댐을 통과하기 위한 절차에 지나지 않았다.

애리조나 주에 진입하자, 사막의 기세도 한풀 꺾였다. 조금씩 녹음이 눈에 들어오더니 이내 푸른 초원이 펼쳐진다. 목적지가 코앞이란 신호다.

'20억년 세월 견딘 협곡 앞에 나는 작아지고'

콜로라도 강줄기가 수억 년에 걸쳐 깎아 만든 세계 최고의 협곡 그랜드캐니언.


사막을 질주한 지 반나절 만에 그랜드캐니언에 도착했다.

콜로라도 고원에 형성된 그랜드캐니언은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협곡이다. 자연이 빚어놓은 이 예술품은 명성에 걸맞게 웅장하고 화려했다. 깎아지른 절벽과 다채로운 색상의 단층, 기괴한 모양의 암석 등 유네스코 자연문화로서 손색이 없다. 20억 년 세월을 견뎌온 협곡 앞에 서면 인간은 절로 작아진다.

그랜드캐니언의 감동을 뒤로하고 다시 차를 달렸다. 너른 땅 덩이엔 봐야할 것들이 지천이라 지체할 겨를이 없다.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길목, 또 다른 '역작'을 마주한 우리는 할 말을 잃었다. 캘리포니아 주 중부 시에라네바다 산맥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빙하의 침식이 만들어낸 절경으로 유명하다. 1000m에 달하는 거대한 화강암, 그 주변을 병풍처럼 감싼 침엽수림, 미국 전역에서 가장 높은 폭포(739m)….

빙하의 침식으로 생겨난 요세미티 국립공원. 화강암과 침엽수림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이 공원은 미국인의 기질을 품고 있다.


문득 '미국인의 기질'이 여태 보아온 자연경관과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쉼 없이 흐르는 콜로라도 강줄기가 단단한 지표면을 깎아 그랜드캐니언을 만들었듯, 거대한 빙하가 철벽같은 화강암을 잘라내 요세미티 국립공원을 만들었듯, 미국인 역시 황무지나 다름없던 북아메리카 대륙을 다듬어 세계에서 가장 강한 나라를 탄생시켰다.

샌프란시스코에 다다르자 금문교 눈앞에 우뚝

미국인은 이에 대해 프런티어 정신(Frontier Spirit)의 소산이라고 자부하고 있다. '개척'이란 뜻으로 알려진 '프런티어'는 원래 땅과 땅 사이의 경계를 나타내는 말이었다. 미국의 서부개척시대에 '1평방 마일 당 인구 2인 이상의 지역과 그 이하의 지역과의 경계를 잇는 선'을 '프런티어'라 불렀던 것.

당시 삶의 터전을 찾아 서쪽으로 몰려든 풍부한 노동력은 척박한 땅을 일구고 도시를 건설하는 등 초강대국의 초석을 다졌다. 이때부터 '개척'이란 의미로 쓰이기 시작한 '프런티어'는 미국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불가능을 극복하고 지어진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는 미국의 프론티어 정신을 상징한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는 틈에 자동차는 어느새 샌프란시스코에 진입하고 있었다. 때마침 눈앞에 거대한 철골 다리가 펼쳐졌다. 금문교(Golden Gate Bridge)다.

샌프란시스코와 북안 마린반도 사이의 금문교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 중 하나로 꼽힌다. 거센 조류와 잦은 안개, 복잡한 지형 탓에 건설이 불가능하단 평가를 받은 금문교는 이를 극복하고 4년 만에 완공됐다. 바다 한가운데 철옹성처럼 우뚝 선 금문교는 미국의 프런티어 정신을 상징하려는 듯 붉은 자태를 한껏 뽐내고 있었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bjunsa.idomin.com BlogIcon 늘축제였음 2008.12.17 1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 글 잘 봤다는... 요즘 같은 때는 당신이 마이 부럽다는...

  2.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렇게 춤 추다가 죽는 거 아닐까...

내가 스페인의 안달루시아라는 지명을 처음 들은 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통해서였다. 여행을 시작하기 한 해 전으로 기억한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이 뮤지컬은 잘 알려진 대로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곱추>를 원작..

중동 모래사막에서 미아 될 뻔한 사연

주말에 술을 좀 마셨습니다. 사실 과음했습니다. 간만에 중학교 동창을 만나 주거니 받거니 하다 보니 날이 꼴딱 새는 줄 모르고…. 선배들껜 죄송한 말씀이나 서른 줄에 접어드니 확실히 몸 상태가 전 같지 않습니다. 피 끓던 스무..

저의 세계일주를 소개합니다

부산일보에서 제 여행경험을 소개하고 싶단 제의를 해왔습니다. 세계일주 관련 기획을 하던 중 제 소식을 들었다네요. 누군가를 취재한 경험은 많지만, 막상 그 대상이 되려니 쑥스럽더군요. 창원의 한 커피숍에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

이스터섬 모아이 빨간 모자의 비밀이 밝혀졌다?

세계일주 후 신문 읽는 방식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국제면부터 펴보는 습관이 생긴겁니다. 예전엔 1면부터 읽다가 국제면은 대충 훑고 넘어갔더랬습니다. 기껏해야 제목 혹은 리드문단에만 잠깐씩 눈길을 주곤 했죠. 지금은 국제면을 꼼..

히말라야 중턱에 한국의 수제비를 파는 집이 있다

점심에 수제비를 먹었습니다. 일명 '항아리 수제비', 항아리만큼 커다란 그릇에 한가득 담긴 수제비가 참 맛났습니다. 문득 히말라야 중턱에서 먹었던 '뗌뚝'이 떠오릅니다. 추억의 부스러기 네번째 이야기…… 향신료가 강한 인도 음..

히말라야는 경쟁의 대상이 아니다

여성 산악인 오은선 씨가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까지 단 1개 봉우리만을 남겼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3일 8068m 가셔브룸Ⅰ정상을 밟은 오 씨가 마지막 남은 안나푸르나(8091m) 등정에 성공할 경우, 여성으로..

한국 청양고추의 자존심을 걸고 멕시코인과 매운맛 대결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발적 백수라 딱히 조급하거나 초조하진 않네요. 다만 함께 놀 이가 없어 조금 적적합니다. 뭐 상관없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입에 단 내 날 정도로 혼자다녔으니 말이죠..

죽었다 살아나는 섬을 아는가?

<옴팡지게 쏟아집니다. 이놈의 장맛비! ‘후두둑’하고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백수 마음을 처연하게 만듭니다. 달력을 보니 세계여행을 끝내고 한국 들어온 지 딱 석 달이 되는 날입니다.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

"1년간의 세계일주", 내가 바라본 지구촌 6대륙

아시아 저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그 범주를 넓히면 동북아시아인, 더 확장하면 아시아인이 됩니다. 여러분도 다르지 않을 테지요. 낯 뜨거운 고백이지만 여행 전 저는 스스로가 뿌리박고 사는 아시아를 우습게 여겼습니다. ‘아시아 ..

156명이 죽었답니다. 제 친구들은 무사할까요?

비보를 접한 지금 가슴이 먹먹합니다.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에서 중국 공안의 무차별 폭력으로 156명이 목숨을 잃었다지요. 신장위구르는 티베트와 더불어 중국의 강제 병합 아래 신음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지난해 4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