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릴린 먼로', 멀리서 그녀가 다가온다. 이름에서 풍기는 요염한 이미지와 사뭇 다른 모습이다.

육중한 몸이 꽤 듬직하다는 인상을 준다. 한 차례 굉음과 함께 그녀가 멈춰 섰다. 마릴린은 우리를 오지로 이끌 캠핑차다.

안전과 직결된 주요 임무를 띤 만큼 구성원 모두 그녀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한다. 우리가 이름을 지어준 이유다.

사막과 바다가 공존하는 스왑콥문트. 산악 오토바이로 사막을 횡단하자, 저 멀리 바다가 보인다.


'트럭킹'을 통해 본격적으로 남부아프리카 나미비아 여행에 나섰다. 트럭킹(Trucking)이란, 트럭을 개조해 만든 캠핑차를 타고 아프리카를 종·횡단하는 것을 뜻한다. 텐트 한 동에 의지해 잠을 자고, 직접 끼니를 지어먹는 야영생활이 어떨지 불 보듯 뻔하다.

하지만 수천 종의 동식물이 살아 숨 쉬는 자연의 보고, 문명을 등진 채 살아가는 원주민, 끝 간 데 없이 펼쳐진 사막과 초원 등 가공되지 않은 자연 속에 몸을 내맡기는 일은 분명 짜릿한 경험이다. 이런 까닭에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이 아프리카로 몰려들고 있다.

8개국 여행자 22명 일주일간 나미비아 '트럭킹'

우리 팀은 짐바브웨 출신 가이드 타바니를 중심으로 한국, 독일, 네덜란드, 스위스, 대만, 영국, 미국 등 8개국 22명으로 꾸려졌다. 간단히 자기소개를 끝내고 마릴린에 올랐다. 모두 말이 없다. 문화와 언어의 높다란 벽은 첫 만남의 어색함을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나미비아로 넘어가는 길목인 서더버그(Cederberg)에서 첫 야영을 시작했다. 텐트를 치는 일부터 밥 짓고 배식하는 일까지 낯설지 않은 게 없다. 그나마 군 생활을 마친 한국 젊은이 3인방의 손놀림이 가장 빠르다. 우리는 서둘러 텐트를 치고 외국 친구들을 도왔다.

8개국 22명의 젊은이로 구성된 오지 탐험 팀.


네덜란드에서 온 로즈가 물었다.

"너희는 야영생활을 많이 해봤나봐. 굉장히 익숙해 보이네."

"한국 남자들은 군대에서 지겹도록 텐트치고, 밥도 지어먹고 그래."

"군대? 다들 직업이 군인이야?"

"그런 게 아니고…"

로즈에게 한국의 특수한 상황에 대해 설명하는 동안, 외국 친구들이 하나 둘 모여든다. 한국에 대해 잘 아는 대만인 인디가 중간 중간 부연 설명을 도왔다. 다들 고개를 주억거린다.

한번 풀어 헤쳐진 '이야기 보따리'는 닫힐 줄 몰랐다. 이런저런 얘기가 오가며 웃음꽃이 핀다. 어느새 악수를 청하고 어깨동무 하는 일이 자연스럽다. 우리 앞의 벽은 그렇게 하나 둘 허물어져가고 있었다. 쏟아지는 별 빛 아래서.

"내일은 새벽 일찌감치 출발해야 합니다. 늦어도 5시 30분까지는 모든 준비를 마치고, 마릴린에 탑승해야 해요."

"어휴~"

팀장 가이드 타바니의 말에 여기저기서 한 숨이 새어 나왔다. 출발시간에 맞추려면 적어도 새벽 4시 30분엔 일어나야했기 때문.

'듄45' 해돋이 장관·스왑콥문트 풍경에 넋 잃어

여정 닷새 째, 이번 트럭킹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 '듄(Dune)45'의 해돋이를 보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모두들 내일 펼쳐질 장관의 가치를 알기에 토를 달지 않았다.

세계 최대 규모의 사막 모래언덕인 듄45.


듄45는 세계에서 가장 큰 사막 모래언덕이다. 벌건 해를 머금은 사구 앞에 서면, 경험 많은 사진작가들조차 숨을 쉬지 못할 정도로 그 모습이 경이롭단다.

"어이! 다들 일어나라고."

이른 새벽녘, 먼저 일어난 친구들이 텐트 사이를 오가며 잠에 취한 이들을 깨웠다. 한 치 앞도 안 보일 정도로 어둡다. 여기저기서 손전등 빛이 어지러이 춤춘다. 마른 숨을 헐떡이던 마릴린이 힘겹게 엔진을 가동했다. 그녀 역시 장도에 지친 모양이다. 일제히 차에 올랐다. 피곤할 법도 한데, 다들 눈이 반짝인다. 마음들은 벌써 듄45를 오르고 있는 듯했다.

황량한 사막을 40분 남짓 달리자, 눈앞에 거대한 사구의 형체가 느껴졌다. 듄45는 어둠에 몸을 숨긴 채, 쉽사리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도도한 녀석이다.

애타는 마음으로 해가 뜨기를 기다렸다. 먼발치서 동이 터 올랐다. 벌건 빛이 모래언덕 한 쪽 면을 붉게 물들이기 시작했다. 반대편 경사면엔 검게 그림자가 졌다. 한 쪽은 빛을 받아 눈이 부실정도로 반짝이고, 다른 쪽은 칠흑처럼 어둡다. 선명한 색의 대비가 황홀할 정도로 아름다웠다.

듄45가 자리한 소쑤스플라이. 현지 가이드가 사막에서 생존하기 위한 법을 설명하던 중 도마뱀을 잡아먹는 시늉을 하고 있다.

듄45의 감동을 뒤로한 채 다음 목적지로 향했다. 스왑콥문트(Swakopmund), 나미비아 휴양도시로 유명한 이곳은 사막과 바다가 공존하는 도시다. 메마른 사막 너머 일렁이는 바다가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다. 사막 옆에 바다라니!

그 생경한 모습을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사막을 횡단, 해안까지 가보기로 했다. 이를 위해 쿼드바이크(Quad Bike)라 불리는 네 발 달린 산악용 오토바이를 빌렸다. 구불구불한 모래언덕을 넘어 사막 한 가운데를 달리자니, 그 옛날의 카라반이라도 된 기분이다. 낙타대신 성능 좋은 오토바이가 있고, 교역품을 싣는 대신 한 가득 모험심을 실었다는 차이가 있을 뿐.

뜨거운 모래 바람에 숨이 막힐 즈음, 어디선가 짭조름한 바다 내음이 풍겨왔다. 바다다. 진짜 사막 코앞에 바다가 펼쳐져 있다. 금방이라도 마른 땅을 적실 기세로 파도가 밀려든다. 그 광경에 넋을 잃었다. 그 사이 여정 일주일이 소리 없이 지나가고 있었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4.28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리카 여행.. 꼭 해보고 싶네요.

  2. 2009.06.25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정말 잘쓰시네요~ 신문 여행기사나 잡지의 칼럼같아요~

저렇게 춤 추다가 죽는 거 아닐까...

내가 스페인의 안달루시아라는 지명을 처음 들은 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통해서였다. 여행을 시작하기 한 해 전으로 기억한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이 뮤지컬은 잘 알려진 대로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곱추>를 원작..

중동 모래사막에서 미아 될 뻔한 사연

주말에 술을 좀 마셨습니다. 사실 과음했습니다. 간만에 중학교 동창을 만나 주거니 받거니 하다 보니 날이 꼴딱 새는 줄 모르고…. 선배들껜 죄송한 말씀이나 서른 줄에 접어드니 확실히 몸 상태가 전 같지 않습니다. 피 끓던 스무..

저의 세계일주를 소개합니다

부산일보에서 제 여행경험을 소개하고 싶단 제의를 해왔습니다. 세계일주 관련 기획을 하던 중 제 소식을 들었다네요. 누군가를 취재한 경험은 많지만, 막상 그 대상이 되려니 쑥스럽더군요. 창원의 한 커피숍에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

이스터섬 모아이 빨간 모자의 비밀이 밝혀졌다?

세계일주 후 신문 읽는 방식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국제면부터 펴보는 습관이 생긴겁니다. 예전엔 1면부터 읽다가 국제면은 대충 훑고 넘어갔더랬습니다. 기껏해야 제목 혹은 리드문단에만 잠깐씩 눈길을 주곤 했죠. 지금은 국제면을 꼼..

히말라야 중턱에 한국의 수제비를 파는 집이 있다

점심에 수제비를 먹었습니다. 일명 '항아리 수제비', 항아리만큼 커다란 그릇에 한가득 담긴 수제비가 참 맛났습니다. 문득 히말라야 중턱에서 먹었던 '뗌뚝'이 떠오릅니다. 추억의 부스러기 네번째 이야기…… 향신료가 강한 인도 음..

히말라야는 경쟁의 대상이 아니다

여성 산악인 오은선 씨가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까지 단 1개 봉우리만을 남겼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3일 8068m 가셔브룸Ⅰ정상을 밟은 오 씨가 마지막 남은 안나푸르나(8091m) 등정에 성공할 경우, 여성으로..

한국 청양고추의 자존심을 걸고 멕시코인과 매운맛 대결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발적 백수라 딱히 조급하거나 초조하진 않네요. 다만 함께 놀 이가 없어 조금 적적합니다. 뭐 상관없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입에 단 내 날 정도로 혼자다녔으니 말이죠..

죽었다 살아나는 섬을 아는가?

<옴팡지게 쏟아집니다. 이놈의 장맛비! ‘후두둑’하고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백수 마음을 처연하게 만듭니다. 달력을 보니 세계여행을 끝내고 한국 들어온 지 딱 석 달이 되는 날입니다.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

"1년간의 세계일주", 내가 바라본 지구촌 6대륙

아시아 저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그 범주를 넓히면 동북아시아인, 더 확장하면 아시아인이 됩니다. 여러분도 다르지 않을 테지요. 낯 뜨거운 고백이지만 여행 전 저는 스스로가 뿌리박고 사는 아시아를 우습게 여겼습니다. ‘아시아 ..

156명이 죽었답니다. 제 친구들은 무사할까요?

비보를 접한 지금 가슴이 먹먹합니다.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에서 중국 공안의 무차별 폭력으로 156명이 목숨을 잃었다지요. 신장위구르는 티베트와 더불어 중국의 강제 병합 아래 신음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지난해 4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