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행이 끝났습니다. 지난해 4월 14일 오후 2시 홍콩행 비행기를 탔더랬지요. 이달 14일 오후 4시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으니, 정확히 365일하고 2시간이 흘러 제자리로 돌아왔습니다.

365일은 공전 주기라지요. 태양 둘레를 한 바퀴 돌던 지구를 따라 저 역시 그 '푸른 별' 안에서 공전을 한 셈입니다. 아시아, 오세아니아, 북미, 중남미, 유럽, 아프리카 순으로 6대륙, 30개국, 135개 도시에서 발품을 팔았습니다.

아프리카 남아공의 한 초원에서.


여행이 끝났습니다. 일상생활 틈틈이 저는 그 사실을 깨닫습니다. 아침에 눈 뜰 때 푹신한 침대와 상쾌한 향의 이불이 낯섭니다. 주위를 돌아보면 혼자라는 사실이 마냥 신기합니다.

주머니 사정 상 여행 내내 예닐곱 명이 함께 생활하는 값싼 기숙사형 숙소에서 자야했습니다. 아마 거기에 길들여진 탓이겠죠.

끼니때도 마찬가집니다. 김치 한 접시로도 밥을 거뜬히 비웁니다. 빵 조각으로 연명하던 그 때를 생각하면 성찬입니다. 허리춤을 옭아매던 '복대'(귀중품 보관을 위해 바지 안에 차도록 만들어진 지갑)도, 자물쇠를 채운 무거운 배낭도 필요 없습니다. 더는 길 위에서 헤매지 않아도 됩니다. 저는 속으로 되뇝니다. '아! 진짜 여행이 끝났구나. 여긴 한국이구나'하고 말입니다.

세상에 눈뜨려 6대륙 30개국 135개 도시서 발품
여행은 채우고 비우는 과정…좋은 기억만 남아


여행이 끝났습니다. 마냥 좋을 줄 알았습니다. 여행 말미 지독한 향수병에 시달렸기에 더욱 그러할 거라 생각했습니다.

마흔 시간 동안 꼬박 기차를 탄 후 지독하게 몸살을 앓았던 중국에서, 피 같은 여행경비를 사기당한 인도에서, 발톱이 빠져 죽을 거 같이 아픈 채로 올라섰던 히말라야에서, 한밤중 숙소를 찾아 낯선 골목을 헤매던 콜롬비아에서, 뜨겁고 건조한 모래바람에 숨 쉬기조차 버거웠던 중동의 사막에서, 먹을거리가 없어 주린 배를 부여잡아야 했던 쿠바에서, 밤새 모기에 뜯긴 채 혹여나 말라리아에 걸리지 않았을까 전전긍긍하던 아프리카 초원에서, 저는 늘 집 생각을 했습니다.

멋쩍고 객쩍은 고백이지만 10kg이 빠져 수척해진 모습을 거울 속에서 마주하고는 펑펑 운 적도 있습니다. 약비나도록 여행했으니 당분간은 꼼짝 안 하리라 다짐했습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일까요. 돌아온 지 열흘 만에 좀이 쑤십니다. 떠나 간 곳에서는 제자리를 그리더니, 이제는 제자리에서 떠나갔던 곳을 그리고 있습니다. 뼛속까지 짙게 밴 이 역마살을 어찌하리오.

아프리카 나미비아 모래언덕 듄45에서.


여행이 끝났습니다. 끝나고 나니 많은 사람들이 묻습니다. 무엇을 보고 배우느라 그 오랜 시간 동안 여행을 했느냐고. 질문 앞에서 번번이 말문이 막힙니다.

많은 일들을 겪었습니다. 단숨에 토해내기에 벅찹니다. 어쩌면 혼란스러워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십 수 년 동안 3자로부터 주입돼 제 속에서 굳어진 것들이 당사자 앞에서 무너져 내리길 반복했으니까요.

제 눈은 보았습니다. 서구사관에 익숙한 탓에 편견 일색이던 이슬람국가를 '달리' 보았습니다. 식민지배의 아픔이 남아있는 개발도상국의 현실을 '바로' 보았습니다. 미약한 힘이나마 정체성을 지키려 투쟁하는 소수민족을 '아프게' 보았습니다. 어디 이뿐일까요. 역사는 참으로 약자에게 잔인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여행이 끝났습니다. 이제는 제 스스로에게 물을 차례입니다. 저는 무엇을 얻었을까요.

여행 떠나기 전 다짐했었습니다. 무언가를 끊임없이 비우고, 또 채워오겠다고. 내 안에 쌓인 낡고 묵은 것들을 버리고, 그 자리에 참신한 가치들을 담아 오겠다고. 생각이 여기에 미치면 부끄러워 낯빛이 빨개집니다. 깜냥 부족한 저는 예전 그대로입니다. 여행만 다녀오면 시야가 탁 트이고, 대번에 어떤 경지에 오를 수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여전히 부족한 제 모습을 발견하곤 합니다.

그렇지만 다행입니다. 제가 무엇을 버려야 하고, 무엇을 채워야 하는 지를 깨달았으니까요. 살면서 청산해야 할 빚이자, 풀어야 할 숙제입니다.


아시아 네팔 히말라야에서.



남미 볼리비아 소금사막


여행이 끝났습니다. 아닙니다. 여행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세계일주보다 훨씬 길고 긴 인생 여정이 남아있습니다. 아마도 인생 여정에서 느낄 고단함은 지난 1년 동안 길 위에서 감내해야 했던 그것보다 훨씬 클지 모릅니다. 하지만 두렵지 않습니다.

세계일주를 끝낸 지금 그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좋은 기억만 가득합니다. 힘들었던 순간조차 술자리 안줏거리로 거듭납니다. 인생여정도 다르지 않겠지요. 하루하루 열심히 살다보면 후에 웃으며 지난날을 돌아볼 수 있겠죠. 어느 시인의 말처럼 소풍 끝내고 돌아가는 날 아름다웠더라고 말할 날이 올 테죠.


여행이 끝났습니다. 감사한 분들이 많습니다. 장도에 지쳐 주저앉고 싶을 때 독자여러분의 응원과 질책이 힘이 됐습니다. 부족한 글임에도 기꺼이 지면을 허락한 <경남도민일보> 덕에 여행을 좀 더 풍성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길 위에서 만나 함께 여행했던 동지들, 한국에서 안위를 걱정해준 친구들, 선·후배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소중한 나의 가족들, 그들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여행이 끝났습니다. 아닙니다. 여행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세계일주보다 훨씬 길고 긴 인생 여정이 남아있습니다. 아마도 인생 여정에서 느낄 고단함은 지난 1년 동안 길 위에서 감내해야 했던 그것보다 훨씬 클지 모릅니다.  -윤유빈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endeva.tistory.com BlogIcon 베쯔니 2009.05.04 0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3. Favicon of http://lelocle.tistory.com BlogIcon 악랄가츠 2009.05.04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집니다!
    정말... 저는 맨날 생각만 해봤지....
    실천을 못하는데!!
    정말 멋지다는 말밖에.....

  4. Favicon of http://nizistyle.tistory.com BlogIcon 한량이 2009.05.0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부럽고.. 멋집니다.^^

    언제나 저렇게 해볼수 있을까요..

  5. Favicon of http://skyelove.tistory.com/ BlogIcon 수우 2009.05.04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고... 즐겁고.. 멋지다는 생각만 드네요
    잘 돌아오셨어요 ^^ ~

  6.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05.04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30개국이라니...^^

  7. Favicon of http://blog.daum.net/wl0242 BlogIcon 트레이너강 2009.05.04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지세요!! 저도 꼭 한번 해보고싶습니다.!! 남은 인생여행도 꼭 성공하세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8. 오호라 2009.05.04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무지하게 부러운 1년이네요... 저는 우리나라 전국 방방 곡곡 찾아보는 게 꿈인데... 지금 주말 산행하며 근처 다니기 시작한지 한 3년... 우리나라의 숨은 매력에 늘 행복한데 세계의 매력은 더 행복감을 줄까나요? 세계에 나가서도 당당하도록 우리나라 매력을 더 찾아봐야겠습니다. 정말 갈 곳 많은 나라니까요.. 늘 배워가는 인생여정 되시길 기원합니다.

    • 탄타로스 2009.05.07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도 외국 못지 않게 좋은 곳이 많은 것 같아요. 이제 국내여행에 힘쓰려고요...감사합니다^^

  9. 이봉섭 2009.05.04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실례가 안된다면 질문하나해도될까요??^^;;
    여행에관심이많고 슴살학생인데요
    1년동안 세계일주(?) 를 하셨는데 비용은 얼마나드셨는지...
    답변드리기 곤란하신가요^^;;;ㅋ

  10. 희소니 2009.05.04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5년씩 두차례 여행을 마치고 몇달전에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어딜어딜 갔다왔다는 느낌보다 여행지 곳곳에서 만났던 사람들과의 인연이
    더욱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군요. 지금은 여행다니면서 빠졌던 체중도 다시 늘고
    생활에 적응하며 일을 하지만 지금도 여행 이야기만 들면 흥분되고 좀이 쑤십니다.
    모쪼록 현실생활에 잘 적응하시고 건투를 빕니다~

  11. 2009.05.07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태남이 2009.05.07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하.
    오불들어갔다가 깜짝놀랐어요 오빠.
    여기가 그 유명하다는 블로그인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기 나미비아 사막에서 뛰는 사진 초큼 웃기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 맨큐 2009.05.0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30분 짬을 내어 이 블로그에 들릅니다.

    탄타로스님의 사진과 수기가 마음에 들어서요..

    정말,,글은 읽을수록 곱씹어지게 됩니다. 여러가지를요..

    감사합니다.

    참, 이런 멋진 경험을 책으로 출판하실 계획은 없으신지요? 당장 서점으로 달려갈텐데요..^^''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eunbeekc BlogIcon 은비 2009.05.09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사진도 좋지만 글은 더더욱 좋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한국생활 적응도 문제없죠?
    긴 여정의 인생길이 밝음과 신나는 일로 가득차기를...

  15. Favicon of http://bacon.tistory.com BlogIcon Bacon 2009.07.08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주행 중입니다. 지금 비가 많이 내려서 저녁 먹으러 나가는 거 거르기로 했는데.. 글이 88개니..
    왠지 다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여행 정보들도 공유하시는 것은 어떤가요? 전 한국부들이 미국 여행 너무 재미없게 하고 계시는 것 같아서 여행 다닌 곳들을 좀 정리해서 올리고 있는데.. @_@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ympro79 BlogIcon 맑은바람 2009.07.16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동입니다.

    님의 글을 읽고, 떠나려고 망설이던 마음이 점점 확고해짐을 느낍니다.
    하나 하나 새겨 읽겠습니다.
    그 1년, 그 어떤 시간과도 바꾸지 않을 만큼 행복하셨겠죠?
    전 단 한달로 몇 년간을, 단 2주로 1년을 버틸 수 있었는데,
    1년이면 30년은 거뜬히 그 추억으로 그 거름으로 버틸 수 있겠네요
    정말 멋지십니다!!

  17. 2009.07.20 0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gubon.idomin.com BlogIcon 탄타로스 2009.07.22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세계여행이란게 워낙 방대해서리, 구체적으로 궁금한 점 말씀해 주시면 그때 그때 답변드릴게요.

  18.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19. Favicon of http://www.abercrombiefitch-saleuk.org.uk BlogIcon abercrombie and fitch uk 2011.11.11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 Favicon of http://www.burberrysalesbags.com BlogIcon burberry outlet 2011.11.11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 만들었네 블로그 ^ ^ ; 링크할겡

  21. Favicon of http://www.abercrombie-uk.org.uk BlogIcon abercrombie and fitch sale 2011.11.11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 만들었네 블로그 ^ ^ ; 링크할겡

저렇게 춤 추다가 죽는 거 아닐까...

내가 스페인의 안달루시아라는 지명을 처음 들은 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통해서였다. 여행을 시작하기 한 해 전으로 기억한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이 뮤지컬은 잘 알려진 대로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곱추>를 원작..

중동 모래사막에서 미아 될 뻔한 사연

주말에 술을 좀 마셨습니다. 사실 과음했습니다. 간만에 중학교 동창을 만나 주거니 받거니 하다 보니 날이 꼴딱 새는 줄 모르고…. 선배들껜 죄송한 말씀이나 서른 줄에 접어드니 확실히 몸 상태가 전 같지 않습니다. 피 끓던 스무..

저의 세계일주를 소개합니다

부산일보에서 제 여행경험을 소개하고 싶단 제의를 해왔습니다. 세계일주 관련 기획을 하던 중 제 소식을 들었다네요. 누군가를 취재한 경험은 많지만, 막상 그 대상이 되려니 쑥스럽더군요. 창원의 한 커피숍에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

이스터섬 모아이 빨간 모자의 비밀이 밝혀졌다?

세계일주 후 신문 읽는 방식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국제면부터 펴보는 습관이 생긴겁니다. 예전엔 1면부터 읽다가 국제면은 대충 훑고 넘어갔더랬습니다. 기껏해야 제목 혹은 리드문단에만 잠깐씩 눈길을 주곤 했죠. 지금은 국제면을 꼼..

히말라야 중턱에 한국의 수제비를 파는 집이 있다

점심에 수제비를 먹었습니다. 일명 '항아리 수제비', 항아리만큼 커다란 그릇에 한가득 담긴 수제비가 참 맛났습니다. 문득 히말라야 중턱에서 먹었던 '뗌뚝'이 떠오릅니다. 추억의 부스러기 네번째 이야기…… 향신료가 강한 인도 음..

히말라야는 경쟁의 대상이 아니다

여성 산악인 오은선 씨가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까지 단 1개 봉우리만을 남겼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3일 8068m 가셔브룸Ⅰ정상을 밟은 오 씨가 마지막 남은 안나푸르나(8091m) 등정에 성공할 경우, 여성으로..

한국 청양고추의 자존심을 걸고 멕시코인과 매운맛 대결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발적 백수라 딱히 조급하거나 초조하진 않네요. 다만 함께 놀 이가 없어 조금 적적합니다. 뭐 상관없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입에 단 내 날 정도로 혼자다녔으니 말이죠..

죽었다 살아나는 섬을 아는가?

<옴팡지게 쏟아집니다. 이놈의 장맛비! ‘후두둑’하고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백수 마음을 처연하게 만듭니다. 달력을 보니 세계여행을 끝내고 한국 들어온 지 딱 석 달이 되는 날입니다.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

"1년간의 세계일주", 내가 바라본 지구촌 6대륙

아시아 저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그 범주를 넓히면 동북아시아인, 더 확장하면 아시아인이 됩니다. 여러분도 다르지 않을 테지요. 낯 뜨거운 고백이지만 여행 전 저는 스스로가 뿌리박고 사는 아시아를 우습게 여겼습니다. ‘아시아 ..

156명이 죽었답니다. 제 친구들은 무사할까요?

비보를 접한 지금 가슴이 먹먹합니다.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에서 중국 공안의 무차별 폭력으로 156명이 목숨을 잃었다지요. 신장위구르는 티베트와 더불어 중국의 강제 병합 아래 신음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지난해 4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