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른 새벽 안나푸르나에 올랐다.

칠흑 같은 어둠을 사르며 동이 튼다. 모습을 드러낸 만년의 설산은 시리도록 아름답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는 배가 고프다.

쓰레기통을 뒤적이다가, 사진을 찍던 나에게 종종걸음으로 다가온다.

손을 내미는 아이의 손이 새까맣다. 동전을 쥐어주고 돌아서는 발걸음이 무겁다.


네팔 카트만두에서.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팔 행 비행기 안에서 바라본 창공. 날개 끝에 히말라야가 걸려있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둔황, 실크로드의 관문에는 늘 모래바람이 분다. 낙타는 목숨 걸고 사막을 건너던 카라반의 조력자다.


일본인 친구가 위구르족의 전통의상을 입고 신명나 한다.

실크로드를 주름잡던 위구르족은 이제 중국의 일개 소수 민족으로 전락했다. 그들은 의상만큼이나 화려했던 과거를 꿈꾸며 오늘도 독립을 외친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대도시를 벗어나면 거리 풍경이 정겹다.

중국 외곽의 마을 어귀에서 어르신들이 장기판을 벌이고 있다. 옆에선 머리를 깎는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rticles.so BlogIcon ezine articles 2011.08.02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읽기 실제로 매우 흥미로운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

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을 찾았다.

새 단장 중인 베이징은 시끌벅적했다. 끝 간 데 없이 올라가는 빌딩과 말끔한 거리.

추레한 뒷골목 후퉁이 도드라지는 까닭이다.

지구촌의 이목을 붙잡으려 때 빼고 광내는 베이징 한 편에서 아이들의 운동화를 씻는 아낙의 손놀림이 분주하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예다. 

보는 순간 입이 떡 벌어진다.

상하이 서커스단 대기실을 지나다 훈련 중인 코흘리개 아이들을 봤다. 낙숫물이 바위도 뚫는다. 어려서 한 우물만 팠기에 저 경지에 도달했겠지.

고사리 손에 가득한 굳은살이 왠지 슬프다. 중국에선 적성보단 생활환경이 서커스 단원을 만든단다. 선택의 여지가 없던 이들이다.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쑤시개를 입에 어기적거리며, 쌍권총을 휘두르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80, 90년대 한반도를 뒤흔들던 주윤발, 장국영, 유덕화..., 이들을 영웅의 반열에 올려놓은 왕가위 감독까지.

코즈베이에는 홍콩스타의 발자취가 짙게 남아있다. 왕가위 감독은 자신의 영화 배경지로 코즈베이를 자주 선정했단다. 특히 장국영은 의문의 자살을 하기 전 이곳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마지막 식사를 했다고.


Posted by 탄타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렇게 춤 추다가 죽는 거 아닐까...

내가 스페인의 안달루시아라는 지명을 처음 들은 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를 통해서였다. 여행을 시작하기 한 해 전으로 기억한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이 뮤지컬은 잘 알려진 대로 빅토르 위고의 소설 <노트르담의 곱추>를 원작..

중동 모래사막에서 미아 될 뻔한 사연

주말에 술을 좀 마셨습니다. 사실 과음했습니다. 간만에 중학교 동창을 만나 주거니 받거니 하다 보니 날이 꼴딱 새는 줄 모르고…. 선배들껜 죄송한 말씀이나 서른 줄에 접어드니 확실히 몸 상태가 전 같지 않습니다. 피 끓던 스무..

저의 세계일주를 소개합니다

부산일보에서 제 여행경험을 소개하고 싶단 제의를 해왔습니다. 세계일주 관련 기획을 하던 중 제 소식을 들었다네요. 누군가를 취재한 경험은 많지만, 막상 그 대상이 되려니 쑥스럽더군요. 창원의 한 커피숍에서 인터뷰를 했습니다. ..

이스터섬 모아이 빨간 모자의 비밀이 밝혀졌다?

세계일주 후 신문 읽는 방식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국제면부터 펴보는 습관이 생긴겁니다. 예전엔 1면부터 읽다가 국제면은 대충 훑고 넘어갔더랬습니다. 기껏해야 제목 혹은 리드문단에만 잠깐씩 눈길을 주곤 했죠. 지금은 국제면을 꼼..

히말라야 중턱에 한국의 수제비를 파는 집이 있다

점심에 수제비를 먹었습니다. 일명 '항아리 수제비', 항아리만큼 커다란 그릇에 한가득 담긴 수제비가 참 맛났습니다. 문득 히말라야 중턱에서 먹었던 '뗌뚝'이 떠오릅니다. 추억의 부스러기 네번째 이야기…… 향신료가 강한 인도 음..

히말라야는 경쟁의 대상이 아니다

여성 산악인 오은선 씨가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까지 단 1개 봉우리만을 남겼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 3일 8068m 가셔브룸Ⅰ정상을 밟은 오 씨가 마지막 남은 안나푸르나(8091m) 등정에 성공할 경우, 여성으로..

한국 청양고추의 자존심을 걸고 멕시코인과 매운맛 대결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자발적 백수라 딱히 조급하거나 초조하진 않네요. 다만 함께 놀 이가 없어 조금 적적합니다. 뭐 상관없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입에 단 내 날 정도로 혼자다녔으니 말이죠..

죽었다 살아나는 섬을 아는가?

<옴팡지게 쏟아집니다. 이놈의 장맛비! ‘후두둑’하고 창문을 때리는 빗소리가 백수 마음을 처연하게 만듭니다. 달력을 보니 세계여행을 끝내고 한국 들어온 지 딱 석 달이 되는 날입니다. ‘세계일주증후군’의 여파로 무직 증상에 시..

"1년간의 세계일주", 내가 바라본 지구촌 6대륙

아시아 저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그 범주를 넓히면 동북아시아인, 더 확장하면 아시아인이 됩니다. 여러분도 다르지 않을 테지요. 낯 뜨거운 고백이지만 여행 전 저는 스스로가 뿌리박고 사는 아시아를 우습게 여겼습니다. ‘아시아 ..

156명이 죽었답니다. 제 친구들은 무사할까요?

비보를 접한 지금 가슴이 먹먹합니다.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 우루무치에서 중국 공안의 무차별 폭력으로 156명이 목숨을 잃었다지요. 신장위구르는 티베트와 더불어 중국의 강제 병합 아래 신음하고 있는 지역입니다. 지난해 4월 중..